신세계백화점, 추석 선물 예약판매…최대 70% 할인

입력 2016-07-24 06:00 수정 2016-07-24 06:00
신세계백화점은 다음달 4일부터 28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예약 판매 품목은 배·사과·곶감 등 농산물 23개 품목과 한우 등 축산물 15개 품목, 굴비·갈치 등 수산물 35개 품목, 건강식품 24개 품목 등 총 194개 품목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예약 판매 기간 해당 선물세트를 정상가격 대비 최대 70% 가량 저렴하게 판매한다. 한우는 5~10%, 굴비는 20%, 청과는 15~30%, 곶감·건과는 15~25%, 와인은 20~70%, 건강식품은 10~70% 가량 할인 판매할 계획이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 상무는 "명절 선물을 보다 저렴하게 준비할 수 있는 예약판매 기간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지난 설, 추석 인기 상품들을 대거 포함, 선택의 폭을 늘렸다"고 말했다.

사진=신세계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