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상반기 순익 7900억

입력 2016-07-22 18:38 수정 2016-07-23 02:54

지면 지면정보

2016-07-23A10면

작년보다 5.5% 늘어
통합 시너지·영업 강화 효과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2분기 3521억원을 포함해 올 상반기 790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고 22일 발표했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5.5% 증가한 것으로 2012년 이후 반기 기준으로 최고 실적이다.

특히 이번 실적은 특별한 일회성 이익 없이 거둔 것이어서 더 의미 있다고 하나금융 측은 설명했다.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시너지와 영업력 강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하나금융의 2분기 말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추정치는 14.54%로 전분기 대비 1.11%포인트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2분기 말 1.23%로 전년 동기 대비 0.18%포인트 낮아졌다.

상반기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도 작년 상반기보다 18.9% 감소한 4985억원에 그쳤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도 불구하고 2분기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 대비 0.01%포인트 증가한 1.81%를 기록했다.

계열사별로는 KEB하나은행이 2분기 3068억원을 비롯해 상반기 누적으로 당기순이익 7990억원을 달성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7.6% 증가한 수치다.

하나카드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252.4% 증가한 38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금융투자와 하나캐피탈의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각각 334억원과 407억원이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