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이번 시즌 나란히 2승씩을 올린 고진영(21·넵스)과 장수연(22·롯데)의 시즌 3승 경쟁이 뜨겁다.

고진영과 장수연은 22일 경기도 파주 서원밸리골프장(파72·6424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문영퀸즈파크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나란히 5언더파 67타를 쳐 상위권에 나섰다.

선두는 8언더파 64타를 뿜어낸 이승현(25·NH투자증권)에 내줬지만 둘은 시즌 세번째 우승을 바라볼 수 있는 든든한 발판을 마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