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무총리는 22일 "추가경정 예산안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조속한 국회 의결을 거쳐 현장에서 신속히 집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2016년도 제1차 추가경정 예산안' 등을 심의·의결하기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기재부 등 관계부처는 이번 추경의 필요성 등에 대해 적극 설명하는 등 빠른 시일 내에 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번 추경은 최근 대외여건의 불확실성과 조선업 등 구조조정에 따른 고용 위축 등에 대응해 구조조정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면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해 서민생활을 안정시키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국회 의결이 되면 즉시 현장에서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준비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