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인천 시내 학교 이전·재배치를 둘러싼 ‘뒷돈 거래’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인천시교육청을 압수수색했다.

인천지검 특수부(부장검사 김형근)는 22일 오전 인천시교육청을 압수수색해 학교 이전 사업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은 지난해 인천 지역 모 고등학교의 이전·재배치 시공권을 따내려는 건설업체로부터 선거 빚 3억원을 대납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5일 인천시교육청이 수사를 의뢰한 이후 국장급 간부 A씨(59)를 출국금지했다. 인천시교육청 간부인 A씨는 이 교육감의 지인, 건설업체 임원 등과 금전 거래에 대해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육감은 자신을 향한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