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는 국내 카드회사 최초로 글로벌 생체인증 표준인 FIDO(Fast Identity Online) 기반의 지문인증 기술을 앱카드 서비스인 ‘신한카드 판(FAN)’에 도입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신한카드 판’은 6자리 비밀번호를 입력하던 결제방식에 더해 지문인식을 통한 결제도 가능해졌다.

FIDO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지문, 얼굴, 음성 등 생체정보로 본인을 식별하는 인증기술이다. 개인의 생체정보는 스마트폰의 보안영역에 저장하고, 금융사에는 전달되지 않기 때문에 보안적인 측면에서 안전하다고 신한카드 측은 설명했다.

신한카드는 판 외에도 홈페이지 가입과 로그인 등 앱카드 결제 비밀번호를 활용하는 일부 서비스에 지문인식을 활용하기로 했다. 이번 지문인식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아이폰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