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힛 더 스테이지' 태민 텐 /사진=최혁 기자

데뷔 3개월차 신인 그룹 NCT U 멤버 텐이 샤이니 태민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에서 Mnet '힛 더 스테이지'(HIT THE STAGE)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텐은 태국 출신으로 데뷔 전 슈퍼주니어의 'sorry, sorry' 영상을 보고 한국 가요계에 대한 꿈을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3개월 텐인데"라며 어눌하게 말을 이어갔다. 그는 "'춤학원' 다니고 있는데 선생님이 'sorry, sorry' 영상을 보여줬다. 케이팝에 대한 꿈을 꿨다"라고 설명했다.
텐은 쟁쟁한 선배 아이돌 사이에서 댄스 배틀을 해야 한다. 그는 "선배님들은 바쁘니까 저는 많은 시간 준비할 수 있어 괜찮다"라며 부담감을 떨쳤다.

이어 "선배들의 무대를 보면서 표정과, 무대에서 포인트를 주는 법 등을 배우고 있다. 데뷔 하고 나서 너무 좋다. 특히 태민 형 진짜 좋아합니다. 앞으로 열심히 해서 태민 형 처럼 되고 싶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힛 더 스테이지'는 K-POP 스타와 전문 댄서가 한 팀을 이뤄 퍼포먼스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27일 밤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