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용품도 면세점서 쇼핑하세요"

입력 2016-07-22 11:26 수정 2016-07-22 11:26
신라면세점은 최근 국내 면세점 최초로 반려동물용품 브랜드를 입점시켰다고 22일 밝혔다.
신라면세점은 반려동물용품 수요를 예상해 관련 브랜드들을 인터넷면세점에 입점시켰다고 전했다. 현재 신라인터넷면세점에서 판매하고 있는 반려동물용품 브랜드는 4월 말 입점시킨 의류 브랜드 스니프를 비롯해 코즈모유닛, 덴티스츠어포인먼트, 러프웨어 등 4종이다.

특히 면세점 주요 고객인 중국인 중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최소 9000만명 이상으로 추산돼 반려동물 용품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입점 후 3개월 간 주요 인기제품은 의류지만 장난감, 밥그릇, 가방, 우비, 목줄 등 상품구성과 판매유형이 점차 다양해지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아울러 5월 말 판매를 시작한 덴티스츠어포인먼트, 러프웨어는 이달 매출이 전월 대비 각각 120%, 130% 이상 증가하는 등 선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신라면세점은 고급 애견용품 브랜드 루이독을 이달 중 신규로 입점시킬 예정이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장 트렌드에 따른 새롭고 신선한 아이템을 지속적으로 발굴, 차별화된 면세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