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이 하루 평균 3.7시간씩 한 주간 평균 3.6번의 야근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사람인 제공

[ 김봉구 기자 ] 직장인들이 한 주간 평균 3.6번의 야근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야근시간은 3.7시간이었다. 이를 환산하면 한 달 평균 53시간의 초과근무를 하는 셈이다. 그럼에도 야근 수당을 받는 직장인은 절반도 안 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은 직장인 1698명을 대상으로 야근 실태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81.2%)은 빈번하게 야근을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야근 일수별로 나눠보면 한 주 동안 주말을 제외한 5일 내내 야근하는 경우(28.3%)가 가장 많았고 3번(19.4%) 4번(16.2%) 2번(15%) 1번(12.5%) 순으로 뒤를 이었다.

직장인들은 임원급(50%)을 제외한 과장(86.5%) 대리(86.2%) 사원(78.3%) 부장(76.8%)급 등 직급을 가리지 않고 야근을 하고 있었다. 요일별로도 주말을 앞둔 금요일(52.8%)을 제외한 모든 요일에서 야근이 잦았다.
직장인들은 야근하는 이유로 ‘업무량이 많아서’(54.1%·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업무 특성상 어쩔 수 없어서’ 38.8% △‘야근을 강요하는 분위기여서’ 34.5% △‘업무 분장이 제대로 안 돼서’ 22.2% △‘상사가 퇴근해야 퇴근할 수 있어서’ 21.3% △‘퇴근 시간 임박한 업무 요청이 많아서’(21.1%) 등의 답변이 나왔다.

이처럼 직장인들이 야근을 많이 하고 있지만 절반이 넘는 56.7%(복수응답)는 야근 보상을 전혀 받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은 회사로부터 야근 식대 27.1%, 수당 19.8%, 교통비 7.6%씩의 지원을 받았다.

잦은 야근으로 이직이나 퇴사를 고려하는 경우(65.2%·복수응답)가 많았다. 직장인 32.8%는 실제로 회사를 옮긴 적도 있었다. 지나친 야근 탓에 가족·친구에게 소홀해지거나 건강이 나빠지기도 했다. 야근 후유증으로 만성피로 등 각종 질병에 시달렸다는 직장인 역시 81.6%에 달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