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T 제공

KT는 주요 공공장소에서 서비스 중인 기존 기가(GiGA) 와이파이(WiFi)보다 2배 빠른 '기가 와이파이 2.0'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기가 와이파이 2.0은 차세대 국제표준 기술인 IEEE 802.11ac Wave2를 적용해 최대 초당 1.73기가비트(Gbps)의 속도를 구현한다. 향후 업그레이드를 통해 최대 속도 3.4Gbps까지 구현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1.73Gbps는 약 16기가바이트(GB) 용량의 초고화질(UHD)급 영화1편을 1분 정도만에 받을 수 있는 속도다. 초고음질 무손실(FLAC) 음원 100곡(4GB)은 17초 내에 다운 받을 수 있다.
특히 기가 와이파이 2.0은 다중 사용자–다중 입출력 기술인 MU-MIMO를 적용해 다수의 사람이 동시에 접속해도 속도 저하 없이 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KT는 국내 최다 20만개 와이파이 무선접속장치(AP) 커버리지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기가 와이파이는 카페 영화관 버스정류장 공항 백화점 아파트 단지 등에 총 4만개가 구축돼 있다. 기가 와이파이의 월 평균 이용자는 3억1000만명으로, 이들이 이용하는 무선 트래픽은 약 1888테라바이트(TB)에 달한다.

기가 와이파이 2.0은 서울역, 용산역 등 주요 랜드마크를 시작으로 커버리지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KT 모바일 고객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타사 고객들은 온라인 및 편의점에서 이용권을 구매해 이용할 수 있다. 삼성 갤럭시S7, LG G5, 아이폰6 등 기존 기가 와이파이 이용이 가능한 스마트폰이라면 추가 업그레이드나 변경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