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영변 핵단지 근처에서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옛 우라늄 농축시설로 의심되는 장소가 발견됐다고 미국의 정책연구기관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ISIS는 이 시설이 지금도 계속 농축시설로 운영되고 있음을 입증할 정보는 없다고 했다. 다만, 북한이 우라늄 농축시설을 운영한다면 이곳이 유력한 장소라는 미국 정부 내부 전문가의 의견이 있다고 전했다.

ISIS가 '구글어스'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와 외부 전문가들의 자문을 바탕으로 작성해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해당 시설은 영변 핵단지가 있는 평안북도 영변에서 서쪽으로 약 45㎞ 떨어진 장군대산 지하에 있다. 200∼300개의 원심분리기가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장군대산은 평안북도 구성시 방현비행장에서 남동쪽에 있다. 초기 우라늄 농축시설로 추정되는 곳은 북한의 무인기 생산공장으로 알려진 방현 항공기공장 자리다.

1990년대부터 2000년대 초 사이에 주로 쓰인 것으로 보이는 이 시설은 북한이 본격적으로 영변에 우라늄 농축을 위한 핵단지를 건설하기 전 연구개발용으로 쓰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