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영변 핵단지 근처에서 미공개 우라늄 농축시설로 의심되는 장소가 발견됐다고 미국의 정책연구기관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가 21일 밝혔다.

ISIS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 시설에 1990년대부터 2000년대 초 사이에 주로 쓰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