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골프, 8개국 국가 대항전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중국에 패해

입력 2016-07-22 06:44 수정 2016-07-22 06:44
한국 여자골프가 8개국 국가 대항전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중국에 1패를 당했다.

한국의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과 김세영(23·미래에셋)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메릿 클럽에서 열린 대회 첫날 A조 포볼 매치플레이(한 팀 두 선수가 각자 공으로 플레이해 좋은 스코어를 적어내 홀별로 승패를 가리는 방식)에서 중국의 옌징, 펑쓰민에 1홀 차로 패했다.

세계 랭킹에서 유소연이 12위, 김세영이 5위인 반면 옌징은 99위, 펑쓰민이 238위였다는 점에서 경기 결과는 의외였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양희영(27·PNS창호)과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중국의 펑산산-린시위를 1홀 차로 어렵게 꺾고 승점 2를 챙겼다.

한국은 무난히 승점 4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1승1패로 승점 2가 돼 중국과 공동 2위에 자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