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 원유 수요 부진 전망 2.2% 하락 … 금값은 올라

입력 2016-07-22 06:40 수정 2016-07-22 06:40
국제 유가는 21일 원유 수요 부진 전망으로 떨어졌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9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달러(2.2%) 내린 배럴당 44.75달러로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9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1.02달러(2.2%) 낮은 배럴당 46.15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원유와 석유제품을 합친 비축량은 262만 배럴 증가해 사상 최고인 20억 8000만 배럴을 기록했다. 원유서비스업체인 젠스케이프가 지난 19일 기준 오클라호마 주 쿠싱의 원유 비축량이 72만 5000배럴 늘었다고 발표해 투자자들의 우려를 키웠다.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1.70달러(0.9%) 오른 온스당 1,331.00달러로 마감했다.

달러화와 증시가 약세를 보이면서 투자들이 금에 대한 투자를 늘렸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