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테말라서 '포켓몬 고' 게임 하던 10대 총격받아 첫 사망

입력 2016-07-22 06:33 수정 2016-07-22 06:33
과테말라에서 증강현실(AR) 스마트폰 게임 '포켓몬 고'를 하던 10대 청소년이 괴한의 총에 맞아 숨졌다.

포켓몬 고 이용자가 게임 도중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현지시간) 과테말라 현지 언론과 더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수도 과테말라시티에서 남동쪽으로 193㎞ 떨어진 치키물라 시에서 포켓몬 고 게임을 즐기던 헤르손 로페스 데 레온(18)이 총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사고 당시 레온과 함께 게임 중이던 사촌 다니엘 모이세스 피센(17)은 중상을 입었다.

현지 언론은 두 청소년이 함께 가상 아이템 사냥을 하러 낡은 철로를 따라 걷던 중 지나가던 차에서 갑자기 총격을 받았으며, 사고 현장에서 약 20개의 탄피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더 미러는 두 청소년이 아이템을 얻으려고 누군가의 집에 침입하려다가 총격을 받았다고 현지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경찰은 "두 청소년이 왜 총격을 받았는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며 "총격 현장에서 목격된 밴에 타고 있던 용의자들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 각국에서는 포켓몬 고 게임으로 인한 각종 사고가 빈발하면서 정부까지 나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