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사무총장 이을 차기 유엔 사무총장 첫 비공개 투표, 포르투갈 총리 출신 구테헤스 1위

입력 2016-07-22 06:25 수정 2016-07-22 06:25
반기문 사무총장의 뒤를 이을 차기 유엔 사무총장을 선출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첫 비공개 투표에서 포르투갈 총리 출신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가 1위를 달렸다고 외교관들이 21일 전했다.

구테헤스의 뒤를 이어 다닐로 튀르크 전 슬로베니아 대통령이 2위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15개 안보리 이사국은 첫 비공개 투표를 통해 차기 총장 도전장을 낸 12명의 후보에 대한 의견을 표명한다. 이사국은 각 후보에 대해 '권장'(encouraged), '비권장'(discouraged), '의견 없음' 가운데 하나를 택한다.

투표 결과는 공개되지 않고 안보리 이사국과 후보 출신국 대사 등에게만 전달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