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大暑)인 22일 낮최고 기온은 33도까지 오르며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지만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는 차차 흐려져 늦은 밤에 비(강수확률 60%)가 조금 올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자정까지 예상강수량은 서해5도 10∼40㎜, 경기 북부·강원 영서북부 5∼20㎜, 서울·경기 남부·강원도·충남북부 5㎜(23일) 정도. 낮 최고기온은 25도에서 34도에 이를 전망이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26도, 인천 26.1도, 수원 25.3도, 춘천 22.7도, 강릉 19.3도, 청주 24.3도, 대전 24도, 전주 24.4도, 광주 24도, 제주 26.5도, 대구 21도, 부산 21.8도, 울산 19.4도, 창원 22.6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경북과 충북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곳이 많다. 당분간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며 무더운 곳이 있겠다. 밤 사이에 25도 이상 유지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0.5∼2.0m로 일 것으로 예상된다. 당분간 서해상과 남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다. 서해상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