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경준, 넥슨 돈으로 수년간 해외 가족여행"

입력 2016-07-22 01:46 수정 2016-07-22 01:46

지면 지면정보

2016-07-22A29면

검찰, 계좌 추적 중 단서 확보
검찰이 진경준 검사장(49·구속)이 넥슨 자금으로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회장과 수년 동안 해외 가족여행을 한 단서를 잡고 구체적인 정황을 수사 중인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이금로 특임검사팀은 진 검사장이 수년 전부터 김 회장과 해외 가족여행을 갈 때 넥슨 자금을 이용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하고 있다. 넥슨 자금 흐름을 계좌 추적하는 과정에서 수상한 돈이 여행사 등으로 송금된 단서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넥슨은 여행사를 통해 여행경비와 항공권 경비 등을 일괄적으로 결제한 뒤 진 검사장으로부터 일부를 보전받는 방식으로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회장 측은 “가족여행을 갈 때 김 회장이 부담한 건 있지만 큰돈은 진 검사장이 보전했다고 한다”며 “횟수가 몇 번인지는 모르겠지만 일방적으로 김 회장이 여행경비를 부담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법무부 출입국사무소 기록 수년치를 토대로 진 검사장과 김 회장이 함께 출국한 시점 및 두 가족 명단이 실제 올라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