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 협의가 관건
금융노조, 9월 총파업
은행연합회는 21일 발표한 은행 성과연봉제 도입 가이드라인을 14개 은행과 공동으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저금리 고착화로 수익성은 갈수록 떨어지는데 성과와 상관없이 급여가 계속 오르는 호봉제 체계로는 미래를 기약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국내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2010년 2.32%에서 매년 하락해 지난해 1.60%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이 기간 임금 총액은 7조6000억원에서 10조6000억원으로 오히려 3조원 불어났다. 이상헌 은행연합회 경영지원부장은 “은행의 40세 이상 인력 비중이 49%에 달하고 호봉제로 인한 인건비 부담이 커진 탓”이라고 설명했다.
가이드라인은 이 같은 비효율을 없애기 위한 성과연봉제 도입 방안을 구체적으로 담았다. 은행원의 연봉 차이는 20%(일반직원)~30%(관리자) 이상으로 하고 장기적으로는 40%까지 확대할 것을 주문했다. 전체 연봉에서 성과급이 차지하는 비중은 관리자는 30% 이상, 일반직원은 20% 수준으로 하되 점진적으로 확대할 것을 권고했다. 지금까지 민간 은행은 개인성과급이 아니라 집단성과급 중심이어서 연봉 대비 성과급 비중이 15% 수준에 그쳤다.

최고 및 최저 평가등급자 간 성과급 차등폭은 최소 두 배 이상으로 할 것을 제안했다. 또 기본급의 개인별 인상률은 전년도 평가등급에 따라 산정하도록 했다. 관리자는 평균 3%포인트 이상 차등하고 일반직원도 최소 1%포인트 이상 차등을 권장키로 했다. S, A, B, C, D 등 평가 등급 수는 5개 이상으로 하고 등급별 인원 비율은 최소 5% 이상 되도록 했다.

민간 은행들은 이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노동조합과의 협의를 통해 각기 실정에 맞는 모델로 성과연봉제 도입을 추진한다. 협의 과정은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노조는 지난 19일 95.7%의 찬성률로 파업안을 가결했다. 금융노조는 성과연봉제 도입을 막기 위해 9월 총파업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