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채널 확대해 4년 뒤 손익분기점 달성
한화생명은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의 영업력 강화 등을 위해 1500억원을 증자한다고 21일 발표했다. 2013년 10월 문을 연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의 현재 자본 규모는 400억원이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오는 2020년까지 손익분기점(BEP)을 달성하고 2021년부터 수입보험료 기준 20위 내의 보험사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증자가 한화생명의 장기적인 목표를 추진하는 데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은 올들어 5월까지 756억 루피아(약 65억원)의 수입보험료를 거뒀다. 수입보험료 기준으로 30위권이다.
한화생명은 증자자금 1500억원 중 800억원을 보험설계사(FP) 및 단체보험, 방카슈랑스 등 다양한 영업채널 확장을 위해 쓸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FP를 현재의 1200명에서 1만2000명 수준으로 늘리고, 10개인 지점을 44개 지점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방카슈랑스 영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KEB하나은행과 방카슈랑스 제휴협약을 체결했고 지난 6월에는 우리은행 현지법인인 우리소다라은행과 추가로 협약을 체결했다.

연 7%대의 수익이 예상되는 인도네시아 현지의 장기 국고채 매입도 함께 진행하면서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확보할 계획이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국내 보험시장은 포화상태인 만큼 성장 가능성이 큰 해외시장 선점이 필요하다”며 “인도네시아 법인 투자는 장기적 관점에서 수익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