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파업에 7월 월급 못 받은 성동조선

입력 2016-07-21 17:43 수정 2016-07-21 17:43

지면 지면정보

2016-07-22A11면

채권단 "파업 강행 땐 자금 지원 없다" 강수
성동조선해양이 7월 임금을 제때 지급하지 못했다. 노사 갈등이 발생하면 자금 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채권단의 경고에도 노동조합이 파업을 강행한 결과다.

성동조선은 지난 20일 임직원에게 “노조가 파업을 강행함에 따라 채권단에서도 불가피하게 신규 자금을 지원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이로 인해 회사도 자금 사정이 어려워져 오늘 지급 예정인 급여를 지연 지급하게 됐다”고 밝혔다. 성동조선은 채권단에 30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채권단은 지원 여부를 검토하던 중 노조의 파업 준비 소식이 전해지자 “노조가 파업을 강행하면 자금을 지원하지 않겠다”는 뜻을 성동조선에 전했다. 회사 측도 “파업하면 채권단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을 수 없다”며 노조를 설득하기 시작했다.

채권단과 사측의 경고에도 노조는 이날 경남 통영에서 열린 조선사 공동파업에 참여했다. 조합원 3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채권단은 이날 성동조선에 요청한 자금을 지원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그 결과 성동조선은 월급날인 20일 직원들에게 임금을 주지 못했다. 성동조선 근로자 2000여명과 협력사 근로자 6000여명 등 모두 8000여명이 월급을 제때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동조선은 “건조하고 있는 선박을 인도해 대금이 들어오면 급여를 지급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직원들에게 설명했다.

채권단 관계자는 “정부와 채권단은 노조가 파업하는 조선사에는 자금을 지원하지 않겠다고 결정했다”며 “이 결정에 따라 성동조선에 자금을 지원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노조가 파업해 조선사가 자금을 지원받지 못한 첫 번째 사례”라며 “노조 조합원 3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하면서 약 8000명의 직원이 임금을 제때 받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통영=김해연/도병욱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