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사진)은 21일 “요즘 저도 무수한 비난과 저항을 받고 있는데 지금 이 상황에서 대통령이 흔들리면 나라가 불안해진다”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자리에서다.
박 대통령은 NSC에 참석한 참모들에게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는 어떤 비난에도 굴하지 말아야 한다”며 “여러분도 소명(召命)의 시간까지 의로운 일에는 비난을 피해가지 말고, 고난을 벗 삼아 당당하게 소신을 지켜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논란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왔지만 우병우 민정수석을 둘러싼 의혹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우 수석이 전날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각종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하며 정치권의 사퇴 요구를 일축한 만큼 이에 힘을 실어주는 의미가 담겨있다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 수석에 대한 각종 근거 없는 의혹 부풀리기와 야권의 사퇴 주장은 국정을 흔들려는 전형적인 정치공세 아니겠느냐”며 “대통령의 시각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 결정과 관련해 “정치권 일각에서 사드 배치 결정을 취소하라는 주장이 있는데 사드 배치 외에 북한의 미사일 공격에서 국민을 보호할 방법이 있다면 제시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우 수석 사퇴론을 일축하고 예정대로 다음주 휴가를 가는 등 정치공세에 흔들리지 않고 국정을 운영해나가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