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CEO에 아람코코리아 대표

입력 2016-07-21 17:44 수정 2016-07-22 03:58

지면 지면정보

2016-07-22A11면

9월 주주총회서 알감디 대표 선임 전망
오스만 알감디 아람코 아시아 코리아 대표이사(사진)가 에쓰오일의 새 최고경영자(CEO)로 선임될 전망이다. 나세르 알마하셔 현 CEO는 아람코 내 다른 역할을 맡을 것으로 전해졌다.

에쓰오일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알감디 대표를 새 사내이사로 선임하기로 했다. 에쓰오일은 오는 9월5일 주주총회를 열고 알감디 대표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의결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알감디 대표가 에쓰오일의 새 CEO로 선임될 가능성이 높다”며 “알마하셔 CEO의 임기는 지난 3월 끝났는데, 그동안 후임을 찾지 못하다가 알감디 대표에게 에쓰오일의 새 CEO를 맡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알마하셔 대표는 2012년 3월23일부터 대표직을 맡아왔다.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되는 알감디 대표는 아람코 라스 타누라 정유공장 운영총괄 등을 지냈다. 에쓰오일 최대주주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기업 아람코의 자회사 AOC다. AOC는 에쓰오일 지분 63.4%를 보유하고 있다. 알감디 대표가 있는 아람코 아시아 코리아는 아람코의 한국법인이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