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범수 KCB 사장(오른쪽)은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 실무자급을 초청해 KCB 신용정보 시스템 구축 및 운영 경험을 공유하는 연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KCB는 지난해 11월부터 OJK의 신용정보 인프라 구축사업을 하고 있다.

KCB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