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브렉시트 연내 통보 안해"…독일 "이해하지만 시간끌기 안돼"

입력 2016-07-21 19:24 수정 2016-07-22 03:40

지면 지면정보

2016-07-22A9면

메이-메르켈 첫 회동…브렉시트 입장 재확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0일(현지시간) 테리사 메이 신임 영국 총리를 만나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신청 시기가 조금 늦어지는 것은 이해하지만 너무 오래 끌면 곤란하다는 뜻을 전했다. “메이로서는 ‘숨 쉴 공간’이 마련됐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 전했다.

메이 총리는 이날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질서 있는 탈퇴 계획을 짜기 위해 연내 탈퇴 신청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영국이 EU를 떠나려면 리스본조약 50조를 공식 발동해야 하는데 준비되지 않은 상태로 브렉시트가 확정되면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메르켈 총리는 “영국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영국 국민, EU 회원국 모두 이 문제가 오랫동안 허공에 뜬 채 남아 있는 걸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배려는 하겠지만 너무 오래 기다릴 순 없다는 뜻이다. 메르켈 총리는 또 “브렉시트 후라도 영국과 독일이 튼실한 양자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