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 신용등급 소비자를 위한 중(中)금리 신용대출 상품인 사잇돌대출 공급액이 출시 후 2주 동안 323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사잇돌대출은 SGI서울보증의 보증을 토대로 신한 국민 우리 KEB하나 등 9개 은행이 판매하는 신용대출이다. 연 6~10% 금리로 최대 20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다.

2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9개 은행이 사잇돌대출을 지난 5일 출시한 뒤 20일까지 12영업일 동안 3163건, 323억8000만원의 대출이 이뤄졌다. 하루 평균 264건, 27억원 수준으로 1인당 평균 대출액은 1024만원이었다. 대출금리는 전체 대출 건수 중 77.8%가 연 6~8%였으며 73.2%가 5년 분할상환 방식을 택했다.

또 차입자 10명 중 7명은 연 소득 2000만~4000만원의 신용 4~6등급 소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 4~6등급이 76.8%였으며 69.1%는 연 소득 2000만~4000만원대인 중간 정도 소득자였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30.3%, 40대가 37.0%, 50대가 21.1%를 차지했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