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와 대국…바둑용 태블릿PC '알파탭' 나온다

입력 2016-07-21 17:56 수정 2016-07-22 04:22

지면 지면정보

2016-07-22A14면

삼성, 조혜연 9단과 개발
내장된 앱 통해 대국 두면
한국기원서 급수·단증 인증
삼성전자가 바둑용 태블릿PC ‘알파탭’을 출시한다. 내장된 대국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기원이 공인하는 급수·단증도 받을 수 있다.

2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사는 다음달 중순께 바둑용 태블릿PC 알파탭을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제품을 개발 중이다. 하드웨어는 ‘갤럭시탭4 10.1인치’(사진) 제품을 업그레이드해 활용하기로 했다. 한국기원 자회사인 세계사이버기원이 제공하는 바둑 대국 프로그램과 여류 프로바둑 기사 조혜연 9단이 운영하는 바둑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더바둑의 ‘프로다면기’ 앱(응용프로그램) 등이 태블릿에 기본으로 설치될 예정이다.
프로다면기 앱은 바둑 한 수 한 수를 문자 메시지처럼 시간 제약 없이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한 게 특징이다. 프로기사와 대국을 원하는 사용자는 앱에서 본인이 희망하는 기사를 지정한 뒤 일정 금액을 내고 대국할 수 있다. 조 9단과 송태곤 9단 등 여러 프로 바둑기사 중 선택해 대국할 수 있다. 일반인끼리 무료 바둑을 즐길 수도 있다.

알파탭에는 초급자를 위한 바둑 강좌 프로그램 등도 탑재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초중급자도 어렵지 않게 바둑을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제품을 켤 때부터 바둑용 태블릿이란 느낌을 주도록 화면을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파탭은 인터넷으로 바둑 급수·단증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국기원이 공인하는 자격증을 오프라인이 아니라 온라인상에서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아마 6단까지 자격증을 받을 수 있다”며 “올초 인공지능(AI)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대국으로 인기를 끈 바둑 열풍이 알파탭으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