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당권 경쟁 본격화
새누리당 8·9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 대표 후보 간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범친박(친박근혜)계 이주영 의원은 21일 비박(비박근혜)계 후보들의 단일화 움직임을 견제하고 나섰다. 비박계 후보들은 친박계의 총선 공천 개입 정황이 담긴 녹취록 파문에 대해 진상 조사를 요구하는 등 공세를 이어갔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박을 자처한 후보들의 단일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계파 청산을 주창하고 패권주의를 비판하면서 단일화를 추진하는 것은 반혁신이고 또 다른 계파 패권주의”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당의 미래를 짊어질 일부 인사들마저 비박 후보 단일화에 동조하면서 일정한 역할을 하겠다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는데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비박 후보 단일화를 언급한 김무성 전 대표 등을 겨냥한 것이다.

비박계 당권 후보들은 녹취록 파문에 대해 법적 책임까지 물어야 한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정병국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 앞에 낯을 들기 어려울 정도의 문제”라며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까지 취해 하루속히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역시 비박계 후보인 주호영·김용태 의원도 진상 조사를 주장하고 있다.

새누리당은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회의를 열고 당 대표 후보자는 7명 이상, 최고위원 후보자는 14명 이상일 경우 컷오프(예비심사)하기로 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