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전 원내대표도 출마 검토
김상곤 전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사진)이 21일 당권 도전을 선언했다. 추미애-송영길 의원의 2파전 양상으로 흐르던 더민주 당권 레이스의 변수로 떠올랐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당 대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준비된 더민주를 만들어야 한다”며 출마를 공식화했다. 그는 “당권만이 목표인 당 대표는 국민과 당원의 열망을 실현할 수 없다”며 “우리 당의 당 대표는 힘을 하나로 모아 대선 승리를 이끌어야 하고 지금과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어낼 수 있는 초석을 놓아야 한다”고 했다.

이종걸 전 원내대표도 비주류 진영을 대표해 출마를 적극 검토 중이다. 이 전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비슷한 성향의 후보가 아닌 다양한 후보가 경쟁해야 한다는 생각은 확고하다”며 “출마에 무게를 두고 이번주 견해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김 전 위원장의 가세를 놓고 당권 레이스의 흥행 요인이 될 것이란 긍정적 분석과 함께 친문(친문재인) 범주류 일색의 당권 경쟁으로 비주류의 소외감이 더 커질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