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임에 성공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사진)은 21일 "한국 축구의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회장 선거에서 제53대 회장으로 당선된 정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만장일치로 선출돼 어깨가 무겁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회장은 이날 투표에 참석한 선거인단 98명 전원의 찬성표를 얻어 만장일치로 새 회장이 됐다.
정 회장은 축구 저변확대를 위해선 공약으로 내건 디비전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클래식과 챌린지로 운영되는 K리그 외에 내셔널리그와 K3 리그를 각각 3부와 4부리그로서 프로화하고, 직장 축구팀이 중심이 되는 5부와 지역 축구팀이 중심이 되는 6부로 디비전 시스템을 확고히 하겠다는 구상이다.

정 회장은 "생활축구의 경우엔 우선 등록시스템부터 갖춰야 한다"라며 "축구를 하고 싶은 모든 사람이 수준에 맞춰 축구를 할 수 있는 디비전 시스템을 2~3년 정도 계획을 통해 완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펴 그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등 주요대회를 앞둔 대표팀에 대해선 "단기적인 성과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면서도 "성적 때문에 팬들에게 비난받는 것은 대표팀이나 감독만의 문제가 아니라 시스템의 문제이기 때문에 시스템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