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오후 창조경제 전진기지인 판교 창조경제밸리를 방문해, 스타트업 및 ICT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일정은 지난달부터 시작된 박 대통령의 5번째 정책현장 점검 행보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초등돌봄교실 방문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시간선택제 일자리 우수기업, 친환경 에너지 타운, 일선 행정복지센터를 차례로 찾았다.

박 대통령은 이날 쿠폰 결제서비스 스타트업인 '원투씨엠', 벤처 1세대 대표기업 중 하나인 '마이다스 아이티'를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창업가와 대화의 시간을 갖고 "창업-성장-글로벌로 이어지는 창조경제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측은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본격 가동되면서 지금까지 1800여개의 창업기업이 혁신센터 지원을 받았고, 2719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성공사례 창출이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