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소명 시간까지 비난 피하지 말라"

입력 2016-07-21 13:57 수정 2016-07-21 16:01
박근혜 대통령이 '안보위기론'을 강조하면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박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거론하면서 "요즘 저도 무수한 비난과 저항을 받고 있는데 지금 이 저항에서 대통령이 흔들리면 나라가 불안해진다"고 말했다.

표면상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관한 논란을 언급한 발언이지만, 우 수석을 상대로 제기되는 언론과 갖가지 의혹에 대한 박 대통령의 심경도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박 대통령이 NSC에서 "여기 계신 여러분들도 소명의 시간까지 의로운 일에는 비난을 피해가지 마시고, 고난을 벗 삼아 당당히 소신을 지켜 가시기 바란다"고 밝힌 것도 우 수석에게 힘을 실어줬다는 분석이다.
이런 배경에는 우 수석의 처가 부동산 매매와 변호사 시절 '몰래 변론' 등 언론에서 제기한 각종 의혹에 구체적인 근거가 없다는 판단과 결백을 주장하는 우 수석에 대한 강한 신뢰가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대통령은 우 수석이 잘못한 게 없다는 생각이 강하다"면서 "객관적으로 봐도 언론 보도에 일리가 있는 부분이 없는데 이런 단순한 의혹 제기만으로 부화뇌동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언론 보도가 우 수석의 아들과 처가 식구 등 가족으로까지 번지고 있어 '자진사퇴는 없다'며 정면돌파를 강조한 우 수석 본인이 심적 압박에 결단을 내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여기에 야권에서 연일 우 수석의 해임을 요구하는 것은 물론 여당 내에서도 우 수석의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고개를 들고 있어 여론 추이가 주목된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새누리당 내에서도 우 수석을 두둔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며 ”여당에서도 보호할 사람이 없다는 것이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