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절단' 강경완, 경기 가평서 사흘만에 검거

입력 2016-07-21 13:37 수정 2016-07-21 13:37
전북 군산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던 강경완(45)이 경기 가평군 청평면에서 붙잡혔다.

21일 경기북부경찰청과 전북 군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강 씨는 이날 오후 1시5분께 경기 가평군 청평면 고성리 노상에서 검거됐다.

경찰은 강 씨의 SM5 승용차가 가평군 청평면 대성리에 나타났다는 소식을 듣고 길목을 차단해 강을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항은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