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중국 주식시장에 특화한 조인에셋투자자문의 자문을 받는 ‘신한명품 조인에셋 중국 자문형랩’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신한명품 조인에셋 중국 자문형랩은 중국 우량 종목을 발굴해 직접 투자하는 해외 자문형랩 상품이다. 포트폴리오 자문을 맡은 조인에셋투자자문은 해외투자, 특히 중국 전문 자문서비스 제공이 특징인 자문사다. 20년 이상 국내 대형증권사 리서치센터장 · 자산운용사 리서치헤드 등을 역임했던 운용전문가들이 직접 포트폴리오 구성을 맡았다.
포트폴리오는 독점적 지배력과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갖춘 중국·홍콩 기업을 중심으로 구성한다. 특히 1인당 국내총생산(GDP) 8000달러에서 1만5000달러 사이의 성장구간에서 높은 주가상승률을 보여주는 기업을 과거 한국, 일본, 미국 사례를 기초로 분석한다. 음식료, 제약, 헬스케어, 미디어, 여행 등이 대표적 업종이다.

신한명품 조인에셋 중국 자문형랩은 신한금융투자 전국 지점 및 PWM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최소 가입금액은 3000만원, 랩 수수료는 연 2.5%다. 이 상품의 주식 매매차익은 양도소득세(22%)로 분류과세되므로 종합소득과세대상자가 투자할 경우 절세효과가 있다. 100% 환노출 상품으로 투자자산의 가치 변동에 따라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