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4,900140 -2.78%)은 채권단과 '경영정상화계획 이행을 위한 약정서'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현대상선은 채권단과 조건부 자율협약을 맺고 용선료 조정, 채무재조정, 얼라이언스 가입 등 모든 조건들을 이행했다. 이에 따라 경영정상화 이행을 위한 약정을 체결하게 된 것이다.

현대상선은 현재 진행 중인 출자전환을 위한 유상증자의 청약을 지난 18일과 19일 양일간 실시해 예상보다 약 2000억원 많은 약 1조4000억원의 출자전환을 확정했다.

청약 결과, 채권단은 계획했던 6840억원을 모두 청약했다. 용선주는 당초 총 5300억원 중 40% 이상, 사채권자들은 총 6843억원 중 50% 이상을 할 계획이었다. 청약 결과 용선주는 약 2900억원 이상, 사채권자는 약 4200억원 이상 청약하는 등 각각 10% 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청약한 주식수는 1억5100여만주로 발행 예정 주식수인 2억8000만주에 못 미쳤다.

그러나 현대상선 관계자는 "용선주와 사채권자가 100% 청약을 가정한 최대치일 뿐 당초 목표했던 출자전환의 예상치를 웃돌았다"고 설명했다.

출자전환 후 전체 주식수는 총 1억8500여만주로 지난 7대1 일반 감자 전 총주식수 2억4200여만주보다 적다.

회사 측은 이번 출자전환으로 현대상선의 재무구조는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부채비율은 5307.3%(1분기 개별 기준)에서 200%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장치산업인 해운업의 특성상 대부분 해운사들의 부채비율은 높다. 부채비율이 200%이면 재무구조가 우량한 기업으로 분류된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