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은 21일 국내 중소기업 제품 및 농·축·수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공영홈쇼핑과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공영홈쇼핑은 중소기업 제품과 농·축·수산물을 CJ오쇼핑에 추천하고, CJ오쇼핑은 제품을 선별해 T커머스 채널인 'CJ오쇼핑 플러스'와 'CJ몰'에서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홈쇼핑 업계에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업체 간 MOU를 맺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J오쇼핑CJ오쇼핑 플러스에서 중소기업 상품전을 열고 다양한 중소기업 상품을 노출시킬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제휴가 내수시장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농어업기업에 대한 지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오쇼핑과 공영홈쇼핑은 공동으로 중소기업 수출 박람회 등 온·오프라인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CJ오쇼핑은 중소기업들의 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경쟁력 있는 제품들을 선정, 9개국·11개 지역에서 운영 중인 해외 합작법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허민회 CJ오쇼핑 대표는 "CJ오쇼핑으로서도 훌륭한 제품과 협력사를 확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만큼 공영홈쇼핑과 협력해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