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16일만에 교섭 재개…휴가 전 타결 시도

입력 2016-07-21 07:46 수정 2016-07-21 08:32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한국경제DB

현대자동차 노사가 교섭 결렬 16일 만인 21일 임금협상을 재개한다. 노사 양측은 여름휴가 전 협상 타결을 시도하고자 집중교섭에 나설 전망이다.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윤갑한 사장과 박유기 노조위원장 등 교섭대표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4차 임협을 연다. 노조가 지난 5일 "회사의 제시안이 없다"며 교섭 결렬을 선언한 지 16일 만이다.

노조는 사측의 제시안 내용에 따라 다음 주 추가 파업을 강행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대차 노조는 2조 근무자 1만3000명이 오늘 저녁 8시20분부터 4시간 파업에 들어간다. 또 22일은 기아차 노조 등 현대·기아차그룹 사업장 노조와 함께 금속노조의 총파업에 참여하며 파업 수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노조는 그룹 본사 앞 집회를 위해 버스 60여 대를 이용해 간부와 조합원 5500여명이 상경할 예정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