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정부, 국가비상사태 선포 검토"

입력 2016-07-21 02:46 수정 2016-07-21 02:46

지면 지면정보

2016-07-21A15면

에르도안 대통령 '중대 결정' 임박
터키 정부가 쿠데타를 진압한 뒤 뒷수습을 위해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 집권 정의개발당(AKP)의 제브뎃 으일마즈 부의장은 20일 터키 하베르튀르크TV와의 인터뷰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국가비상사태라고 판단되면 필요한 단계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내각회의 후 발표할 ‘중대 결정’이 국가비상사태 선포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되면 국민의 기본권이 제한돼 체포·구금 속도가 지금보다 더 빨라질 가능성이 높다. 이날도 터키 국방부는 군법무관 262명을 해고했다. 또 고등교육위원회는 대학교수의 해외 출장을 전면 금지하고 해외에 체류 중인 교수들의 조기 귀국을 각 대학에 요구했다. 뉴욕타임스는 지금까지 터키 정부가 ‘쿠데타 동조·연계’ 혐의를 씌워 체포하거나 해고한 인원이 군인, 경찰관, 사법부 판사를 포함해 3만5000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사태가 진정된 지난 19일 앙카라에 도착한 뒤 국가안전보장회의와 내각회의를 차례로 주재하고, 중대 결정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외신은 중대 결정이 사형제 부활과 대통령중심제 등을 골자로 하는 개헌 계획일 것으로 내다봤다. 서방 터키 전문가를 중심으로 조기 총선과 이슬람주의 개헌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