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사장 최종 후보 선임 유보된 까닭은…

입력 2016-07-20 13:57 수정 2016-07-20 13:57
대우건설 사장 최종 후보 선임이 유보됐다.

20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이 회사 사장후보추천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고 2배수로 압축된 박창민 전 현대산업개발 사장과 조응수 전 대우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부사장)을 놓고 최종 후보를 선정할 계획이었으나 위원들 간 이견으로 후보 결정을 유보했다.

산업은행과 사추위는 당초 21일 두 후보의 사업계획 프레젠테이션과 최종 면접을 거쳐 사장 후보를 정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회의를 하루 앞당기고 프레젠테이션과 최종 면접 없이 후보자를 정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대우건설 노조는 "박창민 전 현대산업개발 사장은 정치권이 선임한 낙하산 인사"라며 후보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