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연 우병우 "김정주도 정운호도 모른다" 강력부인

입력 2016-07-20 13:40 수정 2016-07-20 13:40

/ 한경 DB

처가의 부동산 매매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사진)이 20일 입을 열었다. 언론과 정치권이 잇따라 의혹을 제기한 후 처음 언론에 직접 해명한 것이다.

우 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무적으로 책임지거나 그만둘 생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와 관련된 인물로 거론된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회장,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 등에 대해 "모두 모르는 사람들"이라면서 관련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우 수석은 처가의 강남 땅 의혹 보도와 관련해 "김정주 회장에게 사달라고 한 적 없다. 진경준을 통했다거나 다리를 놔줬다는 사실 자체가 없다"라고 반박했다. 정운호 전 대표를 '몰래변론' 했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서도 "(정 전 대표를) 만난 적이 없다. 한 번도 본 적 없는데 수임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역설했다.

검찰 출석 여부에 대해선 "(검찰이) 오라면 간다"고 하면서도 "부르면 가겠지만 (얘기할 것은) '모른다, 아니다'밖에 없다.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정사나 아들 문제까지 거론돼 고통스럽다. 직접 만나 해명하고 심경도 말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날 자리를 마련한 배경을 밝혔다. 그는 의무경찰로 복무 중인 아들이 편한 보직으로 변경됐다는 의혹에 대해 "아들 상사를 본 적도, 만난 적도, 전화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