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벨기에 중앙물류센터 신축…'유럽 물류허브' 육성

입력 2016-07-20 11:45 수정 2016-07-20 11:45

벨기에 중앙물류센터 내부.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유럽의 물류 허브 역할을 할 벨기에 중앙물류센터를 신축했다고 20일 밝혔다.

벨기에 베링겐시에 들어선 5만6000㎡ 규모의 물류센터는 벨기에 주변은 물론 영국·독일·스페인·이탈리아·스웨덴·헝가리에 있는 지역물류센터에 AS부품을 공급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기존에는 한국 본사가 주 3회씩 항공기로 유럽의 각 지역물류센터에 부품을 배송했지만, 앞으로는 벨기에 중앙물류센터가 매일 필요한 AS부품을 한 번에 배송받아 각 지역물류센터로 전달하게 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물류와 재고 비용을 줄이고 고객에게 부품을 전달하는 리드타임을 최대 2일 이상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