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처가의 부동산 거래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검찰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며 원칙론을 내세우고 있다.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20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어떤 결과가 나오고 거기에 대해 책임을 지는 건 당연하지만, 의혹만 제기해놓고 당장 물러나라고 하는 것은 일의 순서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야권은 우 수석이 현직을 유지할 경우 진상조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없다며 청와대를 향해 우 수석의 거취를 정리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김 의원은 "우 수석은 지금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내면서 부동산 매매를 한 것이 아니다"라며 "진경준 검사 사건과는 다르게 그야말로 정상적인 거래일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공직자의 문제를 자꾸 야당은 정권 전체의 도덕성 (문제로) 몰고 가는데 이런 정치공세는 자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