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0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둘러싼 잇단 의혹 제기와 관련, "더이상 자리에 연연해서 대통령 치마폭에 숨어있을 문제가 아니다"라며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우병우 수석은 즉각 사퇴하고 제대로 된 수사에 응하길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민정수석 보호하려고 하다가 정권까지 흔들릴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병우 수석의 의혹에 대해 "어떤 것이 진실이고 어떤 것이 허위인지 알 수 없다" 며 "찌라시 수준의 보도라고 말하면서 빠져나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특히 "검찰을 사실상 지휘하는 위치에 있는 민정수석을 검찰이 과연 공정하게 수사할 수 있을지 의문" 이라며 "설사 해명이 사실이라 할지라도 자리에서 물러나서 진실을 밝히는 것이 합당한 태도"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