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제2의 '포켓몬 고' 개발 돕는다…5G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

입력 2016-07-20 10:03 수정 2016-07-20 10:03
'5G 실감미디어&융합서비스 공모전' 개최
무상교육·핵심 기술 제공
최종 선발팀 SKT와 제품 개발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 기반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지원한다.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가 국내에서 탄생할 수 있도록 개발자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멀티 플랫폼 콘텐츠 엔진 개발 회사인 유니티코리아와 함께 '5G 실감미디어&융합서비스 공모전'을 연다고 20일 밝혔다.

실감형 미디어는 가상현실(VR), AR 등이 해당하며 지능형 융합서비스는 사물인터넷(IoT) 헬스케어, 인공지능(AI), 핀테크(금융+기술) 등을 포함한다.
참가희망자에게는 다음달 8일 '5G기술과 응용사례' '실감미디어 제작'과 관련된 무상교육이 제공된다. 공모전 참가자(팀)는 다음달 26일까지 T디벨로퍼스 홈페이지(https://developers.sktelecom.com)에 아이디어를 제출해야 한다.

공모전에서 최종 선발된 6개팀 중 개발회사 3개팀은 총 5억원의 개발비와 SK텔레콤의 코칭을 지원받아 향후 6개월 동안 제품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SK텔레콤의 상생협력 프로그램과 연계를 통한 사업화 가능성도 검토한다.

SK텔레콤은 'T 리얼' '씽플러그' 등 실감형 미디어 및 지능형 융합서비스 분야의 핵심 기술들을 공모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플랫폼 사업자로써 5G 네트워크 기반 위에 다양한 제품, 서비스들이 모일 수 있도록 관련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