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현기환 거론한 '대통령의 뜻'? 개인적으로 한 말"

입력 2016-07-20 09:06 수정 2016-07-20 09:06
청와대는 20일 현기환 전 정무수석의 20대 총선 공천개입 논란에 대해 "개인이 한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뜻'을 거론한) 현 전 수석의 발언은 개인이 한 말로 왜 그렇게 말했는지 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전날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현 전 수석은 정무수석 재임 시절 김성회 전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대통령의 뜻'을 거론하며 지역구 변경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대변인은 현 전 수석의 당시 통화가 청와대의 뜻과 무관한 것이냐는 물음에도 "개인이 했다"며 "본인이 스스로 적극 설명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전날 언론 보도 직후 현 전 수석은 "김 전 의원이 화성갑으로 출마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사전에 밝혔고, 그러면 그 약속을 지키라는 뜻에서 당시 통화에서 '청와대에 근무하는 나에게 약속을 한 것은 대통령과 약속을 한 것 아니냐'고 말했던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