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은 일하고 젊은이는 놀고 … 노후준비 60세 이상 취업자 많아

입력 2016-07-20 09:26 수정 2016-07-20 09:26
올 2분기에 60세 이상 취업자가 20대 취업자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한 베이비부머가 노후를 위해 취업전선에 뛰어들면서 60대 취업자가 늘어난 반면 경기 둔화로 20대의 신규 채용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20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 2분기 60세 이상 취업자는 398만 2000명으로 20대 취업자(378만 6000명)보다 많았다. 60세 이상 취업자는 2014년 2분기(4∼6월)에 364만 3000명으로 처음으로 20대 취업자(361만 4000명)보다 많았다. 이후 20대와 엎치락뒤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60대 이상 인구가 더 가파르게 늘어나다 보니 취업자도 60세 이상에선 18만 9000명 늘어났다. 이에 비해 20대는 8만 9300명 증가에 그쳤다. 하지만 60대 취업자 증가세가 가파르고, 20대 취업자 증가세가 둔화한 것은 경기 둔화와 빈약한 복지 탓이라는 지적도 있다. 경기 침체로 기업이 신규 채용을 줄여 젊은이들이 갈 일자리가 마땅치 않은 상황이다.

정성미 한국노동연구원 전문위원은 "20대 고학력자가 많은데도 중소기업 일자리 질이 너무 낮아 미스매치가 발생한다" 며 "중소기업 일자리의 질을 높이지 않은 채 청년대책을 내놓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광석 한양대 겸임교수는 "고령층을 위해 공공 근로사업을 확대하고, 은퇴 후 제2의 삶을 살도록 하는 가교 일자리를 마련해야 한다" 며 "근로능력이 없는 고령층을 위한 복지대책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소민 한경닷컴 인턴기자(숙명여대 법학부 4년) _bargarag_@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