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이진욱, 찌라시 최초 유포자 고소

입력 2016-07-20 08:34 수정 2016-07-20 08:34
성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배우 이진욱(35)이 온라인에서 유포되고 있는 '찌라시'(정보지)의 최초 유포자를 고소했다.

이진욱의 소속사 씨앤코이앤에스는 20일 "찌라시로 유포되고 있는 내용은 고소인 측이 주장하는 일방적인 내용에 불과하고 허위"라며 "경찰에 유포자에 대한 강력한 수사와 처벌을 요청하는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이진욱의 이번 사건 경위를 담은 찌라시가 급속히 퍼져나갔다.

소속사는 이어 "일부 언론이 사실 확인 절차 없이 왜곡 보도하면서 불필요한 공방전이 지속되고 있다"며 "수사기관에서 공식 확인된 내용 이외에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30대 여성 A씨는 지난 12일 지인, 이진욱과 저녁을 먹은 뒤 같은 날 밤 이씨가 자신의 집에 찾아와 성폭행했다고 주장하며 14일 오후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이진욱은 즉각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면서 16일 A씨를 무고 혐의로 경찰에 맞고소하는 등 강력 대응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