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가 19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의 공식적인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트럼프는 이날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퀴클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이틀째 전당대회에서 진행된 공개투표 '롤 콜'에서 대의원 과반인 1237명을 무난히 확보하고 당 대선후보가 됐다.

경선 과정에서 트럼프는 16명의 후보를 차례로 꺾었다. 오는 21일 수락연설을 해 정권 탈환계획을 밝힌 뒤 사실상 민주당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본선 대결에 나선다.

앞서 '롤 콜'은 전당대회를 주관하는 전국위 의장이 앨라배마 주를 시작으로 총 56개 지역을 알파벳 순서로 호명하면 그 지역의 대의원 대표가 기립해 해당 주의 후보별 대의원 확보 표를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