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면세점 63은 63빌딩에 투어가이드로 근무하면 주급 2만달러(약 2300만원)를 지급하는 이벤트인 '골든 찬스 인 더 골드바'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벤트 대상자로 최종 선정된 3인은 10월3일부터 9일까지 면세점에서 근무하면서 63빌딩과 여의도 등의 서울 주요 관광지를 관광하고 홍보하는 미션 등을 수행하고 주급으로 2만달러(제세공과금 22% 본인 부담)를 받게 된다.
지원자는 다음달 15일까지 모집하며 18세 이상의 한국·중국·일본 국적자이면 신청할 수 있다.

본인이 제작한 자기소개 1분 동영상을 본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에 업로드한 후, 해당 링크주소를 갤러리아면세점 채용 이벤트 사이트 (http://goldenchance.galleria-dfs.com) 내 해당 공고에 남기면 된다.

한화갤러리아 면세사업본부 IMC팀 관계자는 "갤러리아면세점 63을 중심으로 '골드바'인 63빌딩과 여의도가 관광 명소화될 수 있도록, 기획한 글로벌 캠페인"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