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바라키현 남부 규모 5.0 지진 발생, 20일 오전 7시 25분께

입력 2016-07-20 07:48 수정 2016-07-20 07:48
20일 오전 7시 25분께 일본 이바라키현 남부 지역에서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의 위치는 북위 36.1도, 동경 140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50km로 추정됐다.

이 지진으로 미토시 등 이바라키현의 넓은 지역에서 진도(0∼7 범위) 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도쿄 도내 23구에서도 진도 3이 측정됐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발생 우려는 없다고 일본 기상청은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